달력

11

« 2019/11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야이 문디 자슥아, 밥 많이 쳐먹었나?



이준익 감독이 2003년에 내놓은 영화 <황산벌>의 한 장면입니다



백제와 신라의 병사들이 맞서기 전에 욕대결을 벌이는데

백제 쪽 병사들이 말 그대로 걸지게 욕을 쏟아붓지요. 물론 상대 병사들은 초토화됩니다



밥 많이 쳐묵었냐" 다음부터는 저희가 차마 방송 심의 규정 상 낼 수 없었습니다.

지금도 볼 때마다 배꼽을 잡을 수밖에 없는, 제가 개인적으로 우리영화 장면 중에

몇 손가락 안에 꼽는 나름의 명장면입니다



욕하는 걸 보는데 웃음이 난다. 그렇습니다. 진정한 욕은 '해학'이고 '풍자'입니다



재작년에 작고한 민속학자 김열규 교수는 세상을 떠나기 전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욕은 백년 체증쯤은 쉽게 내리게 하는 약한 자들의 약이자 칼이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렇게 우리 조상들의 욕은 삶의 고통을 흥으로 풀어냈는데 요즘 욕은 더럽기만 한 쌍소리다"

그는 이렇게 얘기했습니다. 그리고 너무나 다반사가 되어있다는 게 문제겠죠.

 



그래서일까요? 요즘 일부 초등학교에서는 교실에 '나쁜 말 버리기 상자'를 갖다 놓았습니다



사용방법은 이렇습니다. 

나쁜말을 하고 싶을 때 상대방에게 내뱉는 대신 종이에 적어 이 나쁜말 상자에 버리는 겁니다

그러고는 일주일에 한 번 상자를 열어보고 다 같이 생각하는 시간을 갖는다는군요



아이들도 이러는데 어른들은 어떨까요?

주워담을 막말들을 상대방의 귓전에 내던져서 낭패를 본 사람들이 최근 며칠 사이에도 수두룩 나왔습니다.



"근로자는 사실상 노예다."

밀린 임금 좀 해결해달라며 찾아온 인터넷 설치기사들에게

지역 고용노동청 근로감독관이 되돌려준 막말이었습니다. 

논란이 되자 이 사람은 직위해제됐습니다



"가장 피가 나고 고통스러운 방법으로 내가 (목을) 쳐줄 것"

이라고 말한 한 대학의 이사장도 막말 파문으로 자진사퇴했지요



초등학생 제자에게 입에 담기도 민망한 욕설을 날린 선생님은 학부모에 의해 결국 고소를 당했습니다



'실록 막말시대'를 펴낸 원로언론인 정경희 선생은

"말과 글의 폭력은 몽둥이나 채찍보다 무서운 공포의 흉기다"라고 말했습니다



온 사회가 '분노조절장애'에 걸린 듯 막말이 폭주하고 있습니다

몽둥이와 채찍보다 더 무서운 흉기가 허공을 날아다니는 셈이지요.

여기에는 그 어떤 해학도 풍자도 없습니다. 그냥 흉기일 뿐입니다.



자, 다시 나쁜말 상자를 꺼내볼까요?

이른바 막말이 나오려고 할 때 꽁꽁 싸매서 상자에 버린다는 것인데 어떤 말들을 넣어두시겠습니까?



하긴 요즘 나라 사정을 보면 제법 커다란 나쁜말 상자가 필요하긴 하겠지요



사퇴한 총리, 돈을 둘러싼 추문, 우리들의 세금을 마구 써버린 위정자들

그런데도 누구하나 사과하지 않는 나라

그래도 흉기 같은 욕설은 차라리 상자에 넣어두는 게 나을지도 모르겠습니다

우리들의 정신건강을 위해서



안 그래도 해학과 풍자가 담긴 패러디들은 넘쳐나니까요
Posted by 공말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5.05.17 17:37

불만제로가 없어진 이유 음악 영화 방송2015.05.17 17:37




 

 

 

 

 

출처 http://www.etorrent.co.kr/bbs/board.php?bo_table=hit&wr_id=172691&page=2

 

 

 

Posted by 공말

댓글을 달아 주세요




 

 

 

 

 

 

 

출처 http://hgc.bestiz.net/zboard/view.php?id=ghm2&page=1&sn1=&divpage=23&category=2&sn=off&ss=on&sc=off&select_arrange=headnum&desc=asc&no=144165

 

Posted by 공말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5.04.26 18:19

대륙의 국산품 음악 영화 방송2015.04.26 18:19




 

 

 

 

 

 

 

 

 

 

 

 

 

 

 

 

 

 

출처 http://www.etorrent.co.kr/bbs/board.php?bo_table=humor_new&wr_id=2449202&sca=%C0%AF%B8%D3%2F%BF%F4%C0%BD

 

Posted by 공말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요즘 중국에서 잘나가는 배우 '이역봉'

http://bhu.co.kr/bbs/board.php?bo_table=free2&wr_id=66010

 

출처http://www.todayhumor.co.kr/board/view.php?table=bestofbest&no=202590&s_no=202590&page=2  

Posted by 공말

댓글을 달아 주세요




런던가는 유로스타






런던





런던에서 파리 돌아와서 드골공항





이민호는 파리, 런던에 어머니 누나 동행해서 화보촬영겸 가족여행으로 간 것임


근데 이민호가 런던에서 가족 동행해서 호텔 투숙한 것은 쏙 빼고 수지만 언급해서 자극적인 상상을 유도함


 

출처)http://hgc.bestiz.net/zboard/view.php?id=ghm2&page=1&sn1=&divpage=21&category=2&sn=off&ss=on&sc=off&select_arrange=headnum&desc=asc&no=131940



((((((((((((((((((수지)))))))))))))))


디스패치 쓰레기 이번엔 나라에 또 뭔일 터졌길래 이렇게 열애설 연달아 터트리는지 주목이나 해야할듯

Posted by 공말

댓글을 달아 주세요




 

출처) http://www.instiz.net/pt/2799733

 

Posted by 공말

댓글을 달아 주세요




 

 

 

 

 

 

 

http://www.etorrent.co.kr/bbs/board.php?bo_table=star&wr_id=425869

 

Posted by 공말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5.03.19 10:41

EXO 정규2집 앨범 로고 有 음악 영화 방송2015.03.19 10:41




정규 2집 EXO로고

 



육각형 -> 사각형

마름모꼴 두개가 합쳐져 엑소 로고가 됨
평면은 4. 입체로 정육면체 6.
엑소엠 4명 엑소케이 6명
꼭짓점은 10개



여태까지 EXO 앨범 로고

 

 

 

 

 

 

 

 

 

 

 

 

 

 

 

 

 



콘서트에서 공개한 타이틀곡 콜미베이비 미리보기

http://hgc.bestiz.net/zboard/view.php?id=ghm2&page=1&sn1=&divpage=21&category=1&sn=off&ss=on&sc=off&select_arrange=headnum&desc=asc&no=130464

Posted by 공말

댓글을 달아 주세요




 




“매너가 사람을 만든다.” 흥행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영화 ‘킹스맨’ 속 명대사다. 

이 대사를 빌리자면 ‘싸이는 역사를 만든다’. 가수 싸이(얼굴)가 세계적인 검색 엔진 구글이 운영하는 동영상 사이트 유튜브의 시스템을 바꿔 놓았다. 그가 만든 ‘강남 스타일’ 뮤직비디오 조회 수가 지구에서 가장 창의적인 이들의 집단이라는 구글과 유튜브의 상상을 뛰어넘었기 때문이다.

구글은 10일(현지시간) “우리는 어떤 비디오의 조회 수가 32비트 정수(21억4748만3647회 조회)를 넘어설 수 있으리라고는 전혀 생각하지 않았는데, 그것은 우리가 싸이와 마주치기 전의 일”이라며 “‘강남 스타일’의 조회 수가 너무 많아 64비트 정수(922경3372조368억5477만5808회)로 업그레이드를 해야만 했다”고 밝혔다. 이날 ‘강남 스타일’의 조회 수는 22억 회를 넘어섰다.

안진용 기자 realyong@munhwa.com

 

출처 http://entertain.naver.com/read?oid=021&aid=0002230715

Posted by 공말

댓글을 달아 주세요